"윤미향, 한쪽 눈 실명한 김복동 할머니 이용해 먹고 묘지서 가짜눈물"
상태바
"윤미향, 한쪽 눈 실명한 김복동 할머니 이용해 먹고 묘지서 가짜눈물"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5.2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수 할머니, 마지막 기자회견 30년 한 쏟아내
위안부 활동서 할머니들 소외 "돈벌이에 이용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마지막 기자회견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전 정의연 이사장)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해 추가 폭로했다.

▮"윤미향, 배고프다고 먹을 것 사달라니 '돈 없다'"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1992년도 6월 25일 (위안부 피해) 신고할 때 윤미향이 정대협(정의연의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간사였다. 29일에 모임이 있다고 해서 어느 교회에 갔는데 일본 어느 선생님이 정년퇴직하고 돈을 얼마인가 줬다. 그때부터 모금을 하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다니면서 모금하는 것을 보니까 농구선수들이 농구하는 데서 기다렸고 선수가 돈을 모금해서 받아오는 것을 봤다”며 “저는 이게 왜 그런 것인지 몰랐다. 당연한 것인가 했는데 좀 부끄러웠다. 저렇게 이기려고 농구를 하면서 애쓰는데 거기 버젓이 앉아서 돈을 거둔 것을 받아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돈을 받아온 윤 당선인에게) 배가 고픈데 좀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했는데 ‘돈 없습니다’라고 했다. 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해왔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할머니들에게 돈을 받은 사실에 대해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과 정의연의 모금이 할머니들에게 많이 쓰이지 않았다고 하는데 경제적인 도움을 요청했을 때 거절당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해외를 다니면서 돈을 거두고 하는 것은 저는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또 2015년에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윤 당선인이 할머니들에게 돈을 받지 말라고 한 사실에 대해서도 이 할머니는 “2015년에 돈이 나왔는지 안 나왔는지 저한테 비밀로 했다”며 “말을 안했기 때문에 그것은 모른다”고 말했다.

▮“김복동 할머니 이용하고 뻔뻔스럽게 가짜눈물”

이 할머니는 고 김복동 할머니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이 할머니는 김 할머니가 자신보다 2살이 많고 한쪽 눈이 거의 실명 상태였다고 설명하며 “그런 (김복동) 할머니를 미국으로 어디로 끌고 다니면서 (정대협과 윤 당선인이) 고생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김 할머니를 고생시키고 이용하고도 뻔뻔하게 묘지에 가서 눈물을 흘렸다. 그것은 가짜 눈물이다. 병 주고 약 주고 하고 있다. 그런 죄도 (윤 당선인은) 아직도 모른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이 할머니들의 증언도 제대로 받지 않았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자신이 만주 가미카제 부대에 끌려갔던 어린 시절 경험을 설명하며 “정대협이면 이런 것을 밝혀줘야 한다. 그런데 증언 한 번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냥 밥 먹는데서 ‘어데 갔다 왔습니까’ (묻고 듣고는) 그걸 가지고 책을 냈다. 그 책을 6500원에 파는 것을 봤다”고 했다.

▮정의연 운동 방향 비판 “한일 학생 친해져야”

이 할머니는 경기 안성 소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 대해서는 “안성 쉼터라는 곳도 보니까 쉼터를 화려하게 지어놨더라. 윤미향의 아버님이 사셨다고 하더라”며 “그것은 다 검찰 쪽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들이 이 죄를 모르고 아직도 큰소리치고 있다”며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벌을 받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이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올바른 역사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과 한국 학생들이 서로 친하게 지내도록 하면서 올바른 역사를 공부해서 위안부 문제 사죄 배상을 받아야 한다”며 “천년만년이 걸려도 반드시 일본이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가 왕래하고 역사를 알고 억울한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해야 위안부 누명을 벗는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