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용수 할머니 문제제기 정의연이 적극 해소해야"
상태바
민주당 "이용수 할머니 문제제기 정의연이 적극 해소해야"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5.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정의연이 의혹을 직접 해소하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 이 할머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25일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서면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당의)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며 "할머니가 제기하신 (정의연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나가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민주당 박성준 의원 또한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열린 백브리핑에서 "전체적인 흐름을 보고 결과에 따라서 판단하겠단 게 당의 공식 입장"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기자가 '(윤 당선인) 본인이 직접 말할 계획은 없냐'고 묻자 "그건 없는 것 같다"며 "소통창구를 열어놓고 얘기하는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측은 이 할머니의 발언에 따라 당 입장이 바뀔 수도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민주당의 한 당선인에 따르면 "이 할머니가 이번 사태를 위안부 운동 성찰의 계기로 삼자고 할 경우 파장은 가라앉겠지만, 윤 당선인의 추가 의혹을 폭로할 경우 상황은 달라진다"고 했다. 이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서 할머니가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해 말을 삼가며 이를 '검찰 측이 조사할 내용'이라며 선을 긋자 민주당 측에서는 '기존 입장 유지'로 결론 내린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