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미향과 정의연 의혹 "국정조사까지 폭넓게 검토"
상태바
주호영, 윤미향과 정의연 의혹 "국정조사까지 폭넓게 검토"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5.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의혹과 관련,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오늘 오후가 넘어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추가 기자회견을 보고 왔는데 구순 넘은 연세에 이렇게 울분을 토하시면서 마이크를 잡으셨겠느냐"며 "'그간 바보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는 절규 섞인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꽃다운 청춘이 짓밟힌 할머니들이 여생이나마 편히 사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국민들이 모금하고 주머니를 열었다"며 "국민 정성과 마음이 제대로 전달되기는커녕 회계장부에서 누락돼 용처를 알 수 없었고 특정인이 사사로이 쓴 정황이 언론에 보도됐다. 주객이 완전히 전도된 상황이다"고 했다. 이어 "(모금액 중) 할머니에 쓰인 금액이 적고 그 일을 하는 사람이 유용하거나 자기들을 위해 많이 쓴 정황"이라며 "시민단체는 국민 혈세로 지원되고 있고 국민의 소중한 기부금으로 운영되니 1원 한 푼 헛되이 쓰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검찰이 정의연을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가 진행되지만 정치권이 손 놓고 있는 건 도리가 아니다.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중심 입장에서 모든 의혹 들여다보고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