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당했다. 윤미향 처벌 받아야"
상태바
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당했다. 윤미향 처벌 받아야"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5.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여러 감정이 북받쳐 오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여러 감정이 북받쳐 오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이 단체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 할머니는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해 "30년 동안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자신의 첫 기자회견 이후 새롭게 드러난 정의연과 윤 당선인 의혹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할머니는 자신이 미리 준비한 기자회견문에서 자신을 '여성인권운동가'로 소개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이 할머니의 마지막 기자회견이다. 

이 할머니는 기자들과의 문답에 앞서 "(지난 7일) 기자회견 이후 (정의연에서) 생각지도 못한 게 많이 나왔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 할머니는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정의연의 전신)는 정신대 문제만 하지, 자기들이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만두의 고명으로 사용했느냐"며 "이걸 생각하니 어제 저는 자다 일어나서 펑펑 울었다"고 했다. 또 "내가 이렇게 바보같이 당하고 말도 못했나. 내일 기자회견에는 이것을 반드시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들(정대협)이 일본의 사죄·배상을 막았다. 30년을 이용해 먹었다.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고 했다. 정신대는 위안부와는 달리 강제노역에 동원됐다.

이 할머니는 이어 윤 당선인 등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 할머니는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법적인 판단을 받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윤 당선인에 대해서도 "죄를 지었으면 처벌을 받아야한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먼저 사망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언급하며 "끝까지 당하고 있는 제가 너무 부끄럽다"며 "하늘나라에 가서 '내가 이렇게 해결하고 왔다'며 언니·동생들에게 용서를 빌려고 한다"고도 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정의연과 윤 당선인 문제가 해결하지 못한 숙제였다는 의미로 읽힌다. 

이 할머니는 향후 위안부 운동 방향에 대해서도 자신의 지론을 밝혔다. 이 할머니는 "억울하고 누명 쓴 위안부 할머니 문제를 해결해줄 사람은 우리 학생들뿐"이라며 "이것을 하기 위해서는 양국 간에 친하게 지내면서 역사 공부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미리 준비한 기자회견문에서 △시민 주도 방식 △30년 투쟁의 성과 계승 △과정의 투명성 확보 3가지 원칙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윤 당선인이 속한 민주당은 이 할머니 기자회견 이후에도 새로운 내용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사실관계가 모두 드러나야 윤 당선인에 대한 입장을 정하겠다는 것이다. 윤 당선인은 이 할머니의 출석 요구에도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 나오지 않았다. 윤 당선인은 현재 잠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