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절벽에 비정규직 고려 구직자 늘어
상태바
채용절벽에 비정규직 고려 구직자 늘어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5.2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조사, 3년 전 동일조사比 18% 증가
사진=잡코리아 제공
사진=잡코리아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끝없는 채용절벽에 비정규직까지 고려하는 구직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25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2030구직자 1898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취업 의향’을 조사한 결과, 76.1%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3년 전 동일조사(57.7%)보다 18%포인트 이상 증가한 셈이다. 

설문에 참여한 모든 응답군에서 비정규직 취업의사가 70% 이상의 높은 비중을 기록한 가운데 ‘고졸 이하’ 학력자 그룹이 83.2%로 가장 많았다. ‘2‧3년제 대졸(80.3%)’, ‘4년제 대졸(71.4%)’ 등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는 특히 3년 전 동일한 문항으로 실시했던 설문조사 결과보다 18% 포인트나 비정규직 취업 의사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2017년 6월 잡코리아가 발표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비정규직 취업의사가 있다’고 답한 구직자는 57.7%였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하려는 이유도 달라졌다. 2017년 조사에서 구직자들은 비정규직이라 해도 취업하려는 이유로 ‘직무 경력(45.4%)’이 첫 번째로 꼽혔다. 하지만 올해 조사에서는 ‘일단 빨리 취업하는 것이 중요해서(60.2%)’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직무 경력을 쌓기 위해서(49.9%)’는 2위로 밀렸다. 

비정규직 취업 시 가장 중요한 조건은 ‘정규직 전환 가능성(37.7%)’이었다. 이어 ‘연봉수준(24.4%)’, ‘직무와 하는 일(15.9%)’, ‘워라밸(6.6%)’, ‘복지제도(5.4%)’, ‘기업의 업종과 규모(5.3%)’ 순이었다. 

한편 비정규직 취업이 있다고 밝힌 구직자 대부분은 ‘비정규직 근무에 대해 우려되는 점이 있다(96.7%)’고 고백했다.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는 것에 대해 가장 우려되는 점은 ‘정규직 직원과의 복지‧근무환경 차별(54.4%‧복수응답)’이었다. ‘낮은 급여(51.8%)’, ‘불안한 고용형태(45.2%)’,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 불구 단순 업무로 취급받을 우려(29.6%)’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