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당신을 살리는 건강도서 ‘암과 함께하는 삶’
상태바
[신간] 당신을 살리는 건강도서 ‘암과 함께하는 삶’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2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동안 환자들과 같이 살아온, 암 통합의학 전문의가 말하는 암 치료법!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일생 동안 남성은 2명 중 1명, 여성은 3명 중 1명이 암에 걸린다. 치료 후에도 재발 전이되어 끊임없는 고통을 주는 암(Cancer), 이러한 암을 잘 다스리면서 오랫동안 생존하는 방법을 제시해 주는 지침서 <암과 함께하는 삶>이 출간됐다.

책은 삶의 질을 높이고 암과 친해져 평화롭게 살아갈 방법을 제시해 주고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알려 준다.

'암을 모두 없애 버리고 완전한 자유를 찾아, 잊고 사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한 번 암에 걸렸던 사람은 완전한 치료를 했다고 하더라도 미세 잔존 암이 남아있거나 혈관 벽이나 림프관에 떠다니던 암세포가 전이 재발할 가능성을 생각해야한다'고 저자 정도석 암 통합의학 전문의는 말한다 

'너무 늦게 발견해 완전치유가 어려운 상태라면 더욱이 암과 친구가 되어 잘 관리하고 같이 공생하면서 가능한 오랫동안 정신과 육체가 평화롭게 살아가는 법을 터득해야 한다.'고 말한다

저자는 '재발과 전이암으로 고통받고 있지만 오랫동안 살아가기 위해서는 ‘현대의학(표준치료) + 보완대체의학 + 자가치유요법’을 접목시키는 ‘통합의학적 컬래버 복합요법’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암과 함께하는 삶>은 암을 잘 다스리면서 오랫동안 생존하는 방법을 제시해 주는 지침서이다.

저자 정도석 MD는 암 통합의학 전문의로서 현재 암 특성화 전문병원인 센텀사랑의병원에서 암 환자들의 보완대체의학 및 호스피스 완화 진료를 하고 있다. 현재 국내 암통합의학 관련 학회인 대한임상암대사학회 등 다수 학회에서 정회원으로 활동하면서 통합의학 연구와 강의에 정진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국내 암 관련 줄기세포 회사 및 면역세포치료 회사의 자문의사로 활동해 왔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이후 국내 국립암센터에서 암 최고위과정 및 호스피스케어 인증의 자격을 취득했다. 미국 및 독일을 포함한 유럽국가들 그리고 일본의 다수 대체의학 전문병원 및 연구소에서 연수 과정을 이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