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철도공단, 금강모치마을서 농촌사랑 봉사활동 실시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철도공단, 금강모치마을서 농촌사랑 봉사활동 실시
  • 최은서 기자
  • 승인 2020.05.2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망치기·잡초제거·비닐하우스 정비 등
한국철도시설공단 봉사단이 21일 충북 영동군 금강모치마을에서 1사1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 봉사단이 21일 충북 영동군 금강모치마을에서 1사1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농번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동군 금강모치마을 에서 농촌사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철도공단 봉사단 35명은 블루베리 열매 보호를 위한 새망치기, 잡초제거 및 비닐하우스를 정비했다.

철도공단은 2018년 5월 영동군 금강모치마을과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고 현재까지 농촌 일손돕기, 사랑나눔 바자회를 통한 농산물 직거래 및 임직원 가족의 농촌 문화체험 등 농촌사랑 실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한영기 영동군 금강모치마을 위원장은 “코로나19로 농번기 일손 부족 어려움을 겪었으나, 꼭 필요한 시기에 도움을 준 철도공단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여철 철도공단 경영본부장은 “코로나19로 농촌 인력부족이 심각한 지금,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작은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농촌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