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기술 일본특허 획득
상태바
차바이오텍,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기술 일본특허 획득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5.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의료 선진국 日서 기술 경쟁력 인정…줄기세포 뱅킹시장 진출 기반 마련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차바이오텍은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 제조 및 보관방법 (NT세포의 보관방법 및 뱅킹 시스템)에 대한 일본 특허를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차바이오텍은 이번 특허 획득으로 재생의료 분야 선진국인 일본에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향후 일본 줄기세포 뱅킹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 특허는 핵을 제거한 난자에 면역거부반응이 적은 유전자를 가진 성인의 체세포 핵을 주입하는 ‘체세포 핵 치환(SCNT)’ 기술을 적용해 본인 외에 타인에게도 투여할 수 있는 배아줄기세포를 제조·보관하는 기술이다.

기존 배아줄기세포는 줄기세포 중에서 증식·분화능력은 가장 뛰어나지만 면역적합성항원 (HLA)이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반응이 나타날 수 있어 본인 이외에는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특히 이 기술은 체세포 공여자의 유전정보를 저장·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비롯해 세포를 손상 없이 장기 보관할 수 있는 동결보존 시스템까지 확보하며 배아줄기세포의 범용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차바이오텍은 국내 유일하게 대학, 연구소, 병원 등을 아우르는 산·학·연·병 시스템을 활용해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바이오기업이다. 이번 특허는 차의과학대학교와 협력해 개발한 기술로, 지난해 10월 국내에서도 특허를 획득하며 기술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국내에 이어 일본에서도 특허를 획득하며 줄기세포 개발 역량을 강화해나가고 있다”며 “일본은 2014년부터 '재생의료법'을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배아줄기세포 임상을 허가하는 등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어, 이 기술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