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베트남 콩카페 아이스크림 ‘코코넛소프트’ 출시
상태바
세븐일레븐, 베트남 콩카페 아이스크림 ‘코코넛소프트’ 출시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5.2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카페 시그니처 메뉴 ‘코코넛 스무디커피’를 소프트 아이스크림으로 구현
코코넛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비나카노’ 곁들이는 아포가토 타입 아이스크림
수도권 주요 200개점에서 단독 판매… 하반기 1000점까지 추가 확대 계획
코코넛소프트.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코코넛소프트.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이제 편의점에서도 베트남 대표 카페 브랜드 ‘콩카페’의 맛을 즉석에서 즐길 수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베트남 콩카페의 시그니처 메뉴인 ‘코코넛 스무디커피’를 소프트 아이스크림으로 구현한 ‘코코넛소프트’를 수도권 주요 200개점에서 단독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코코넛소프트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코코넛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쌉싸름한 커피를 더한 상품이다. 국내 콩카페 브랜드 공식 라이선스를 보유한 ‘그린에그F&B’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전용 머신에 아이스캡슐을 넣어 코코넛 소프트를 추출한 후 베트남식 아메리카노 ‘비나카노’ 액상을 뿌려 먹는 아포가토 타입의 아이스크림으로, 개인 취향에 따라 커피 맛을 조절할 수 있고 직접 만들어 먹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하절기에 접어들면서 아이스크림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가운데 최근 디저트 열풍과 함께 부드러운 ‘콘’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특히 수요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코코넛소프트 출시를 기념해 6월 한 달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칸쵸’ 무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박대성 세븐일레븐 담당MD는 “1차적으로 200개 점포에서 테스트 운영을 거친 후 하반기 1000점까지 추가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세븐일레븐 하면 떠오르는 대표 차별화 디저트 상품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