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초등학교 6학년 어린이 그림책 작가의 ‘비위 약한 도마’
상태바
[신간] 초등학교 6학년 어린이 그림책 작가의 ‘비위 약한 도마’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1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전남 곡성 삼기 초등학교에서는 전교생이 닭을 키운다. 또한 3년째 그림책 만들기 수업을 진행 중이다. 이렇게 활동을 하는 이유는 아이들의 오감을 발달시켜 창의력이 증진되고, 행복한 아이로 성장하는데 큰 밑거름이 된다는 교육 철학을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위 약한 도마>는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이 된 승찬 군이 직접 창작한 책으로 비위가 약한 도마가 자신만의 삶을 찾아 나가는 이야기이다.

자아 찾기라는 철학적 소재를 아이만의 기발한 상상력으로 표현해 많은 사람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또한 이 책은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라는 점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볼 수 있는 책이다.

이 활동을 진행한 곡성 삼기초 김점선 선생님은 “책을 만들면서 아이들과 이야기를 많이 한다.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관심 있는 것이 무엇인지. 그런 대화의 과정이 있어야 아이들의 자신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다”라며 “가장 능동적인 독서는 창작”이라고 말했다.

 이 책을 출간한 작가의탄생은 주로 어린 학생들의 순수하고 예쁜 그림과 생각들을 책에 담아 소개하는 일을 하는 출판사로, 앞으로도 많은 어린이들의 아름다운 상상력을 책으로 만드는 일을 할 계획이다.

'작가의탄생'은 세상에 하나뿐인 동화책을 만들어 주는 회사이다. 아이들이 그린 그림을 보내면 그림 보정, 표지와 내지 디자인 등을 통해 그림을 완성해 맞춤형 그림동화책을 만드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그림책을 전자책, 오디오북으로 만들어 소개하고 있고 선별된 책은 정식 출판, 캐릭터를 이용한 굿즈 사업 등 그림책 전반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