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내년 하반기 코로나 백신 성과 있을 것”
상태바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내년 하반기 코로나 백신 성과 있을 것”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5.1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4분기 중국 항서제약 리보세라닙 로열티 들어올 예정
패혈증, 뇌종양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의 신약을 개발 중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사진=에이치엘비 제공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사진=에이치엘비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에이치엘비가 글로벌 파마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을 19일 밝혔다.

진양곤 회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공개된 ‘2020바이오 코리아 인베스트페어’ 기업설명회를 통해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4가지 항목인 강력한 신약, 개발능력, 자본, 속도에 대해 에이치엘비의 준비상황을 전했다.

그는 “중국에서 5년째 위암 치료제로 시판되고 있는 리보세라닙은 연구논문이 총 481편이 발표돼 수많은 적응증에 대해 탁월한 효능 데이터를 확보한 검증된 신약”이라며 “에이치엘비가 원개발사인 어드벤첸으로부터 글로벌권리를 인수함에 따라 올해 4분기 중국 항서제약으로부터 리보세라닙의 로열티 수입이 들어오기 시작하고, 내년부터는 글로벌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양곤 회장은 에이치엘비가 걸어온 지난 12년을 돌이켜보고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속도전에서 지지 않기 위해 적극적으로 M&A에 나섰다”며 “아필리아는 독일에서부터 난소암 치료제로 시판돼 항암제 매출이 창출되고, 그 밖에 유럽 국가와 미국 등으로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뮤노믹이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그는 “내년 하반기에 코로나 백신의 성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진양곤 회장은 “에이치엘비는 자회사 및 관계회사를 통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세포치료제, 패혈증, 백신, 뇌종양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의 신약을 개발 중인 바이오 기업들이 협업하고 있다”며 “신약개발 과정, 즉 R&D와 생산, 규정, 인허가, 마케팅 그리고 네트워크에 관한 각 관계사의 핵심역량을 에이치엘비의 이름으로 통합한 HBS(HLB Bio eco-System)을 통해 신약개발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15회를 맞은 바이오코리아는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의 역량을 세계에 알리고자 마련된 국내 최대 규모 바이오 행사다. 에이치엘비를 비롯해 셀트리온, GC녹십자셀, 에이비엘바이오 등 다수의 바이오 기업이 참여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가상 전시관 등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