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오기업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서 항체 형성”
상태바
美 바이오기업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서 항체 형성”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5.1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미국 바이오기업인 ‘모더나’(Modern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1상 임상시험에서 항체 형성을 확인했다는 고무적인 소식을 알리면서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개발 전쟁 속 게임 체인저가 될지 주목받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후보인 ‘mRNA-1273’에 대한 임상시험에서 시험 참가자 45명 전원에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모더나가 실시한 1차 임상시험은 45명의 참가자를 3개 그룹으로 나눠 각각 25㎍(마이크로그램)과 100㎍, 250㎍ 등 서로 다른 양의 백신 후보물질을 약 1개월 간격으로 2차례(250㎍은 1차례) 투여해 그 효과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모더나는 백신 후보물질을 두 번째 투여한 후 약 2주가 지난 뒤 25㎍ 그룹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과 비슷한 수준의 항체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100㎍ 그룹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을 능가하는 수준의 항체가 만들어진 것을 확인했다.

특히 모더나는 25㎍과 100㎍을 투여한 실험군 중 최소 8명에게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neutralizing antibody)도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모더나에 따르면 이들 실험군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중화항체는 코로나19 완치자에게 발견되는 것보다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력이 높은 수준이다. 앞서 모더나는 이번 1차 임상시험 결과를 보완하기 위해 6월 중 600명을 대상으로 하는 2차 임상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모더나는 특히 이번 1차 임상시험이 ‘젊고 건강한’ 성인만을 대상으로 하는 휴먼 챌린지 방식으로 진행됐다는 점을 들며, 2차 임상시험엔 코로나19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55세 이상 연령층을 절반가량 포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2차 임상 또한 지난 7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 이뤄 질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모더나는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2차 임상시험과 올 7월로 예상되는 수천명 규모의 3차 임상시험까지 순조롭게 진행되면 빠르면 내년 상반기 중엔 코로나19 백신을 시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 언론들로부턴 올겨울 코로나19 유행 추이에 따라 모더나의 백신이 FDA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어 미국 내 기대감이 급상승 중이다. 이를 반영하듯 이날 뉴욕증시에서 모더나의 주가는 26%대의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탈 잭스 모더나 최고의료채임자(CMO)는 “잠정적인 1상 임상시험 결과는 초기 단계긴 하지만 mRNA-1273가 25㎍의 투여로도 코로나19 감염에 의해 만들어진 만큼의 면역 반응을 끌어낸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