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학교개학 전 사전점검으로 안전한 등교 준비
상태바
강북구, 학교개학 전 사전점검으로 안전한 등교 준비
  • 오지영 기자
  • 승인 2020.05.1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區-성북·강북교육지원청 합동점검 실시…관내 38개교 방역관리 등 상황실 운영
열화상카메라‧체온계·소독제·마스크 등 방역물품 구비, 급식실 등 주변 방역
강북구가 성북강북교육지원청과 함께 초·중·고등학교 개학에 앞서 열화상카메라를 설치(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서라벌중, 영훈고, 창문여고, 창문여중)했다. 사진=강북구 제공
강북구가 성북강북교육지원청과 함께 초·중·고등학교 개학에 앞서 열화상카메라를 설치(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서라벌중, 영훈고, 창문여고, 창문여중)했다. 사진=강북구 제공

[매일일보 오지영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성북강북교육지원청(교육장 나용주)과 함께 초·중·고등학교 개학에 앞서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고, 감염증 발생 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19일 구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관내 38개교를 대상으로 ‘학교 내 확진자 발생 시 매뉴얼’을 송부하고, 인력확보와 학교별 상황실·선별진료소 운영준비 사항 등을 안내했다. 구는 성북강북교육지원청, 각 학교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촘촘한 방역 시스템을 구성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동안 학교 개학에 대비해 3인 1조로 10개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관리와 상황실 운영 사항을 점검했다. 이에 따라 학교에는 출입구의 열화상카메라를 비롯 체온계·소독제·마스크 등 방역물품이 구비됐으며 급식실·체육관 등 주요시설과 학교주변의 방역도 준비됐다.

 감염 방지를 위해 개학 1주 전부터 학생 및 교직원은 자가진단을 해야 한다. 외부 방문자는 명부를 작성하고 모든 출입자는 발열체크 등 증상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학생 간 거리두기 방법으로 자리 이격이 1미터 이상 유지되며 급식소는

 이용 시간을 분배하거나 칸막이를 설치하게 된다. 공기청정기·에어컨 사용과 소독·환기에 대한 지침이 철저히 이행되고 있는지도 관리할 예정이다.

 확진자 발생을 대비한 조치도 이뤄졌다. 구는 상황실·선별신료소 설치와 역학조사원·모니터링 요원 등 인력 배치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코로나19 발생 시에는 해당학교에 신속히 상황실과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운영하게 된다. 상황실은 강북구보건소장이 지휘하며, 역학조사·접촉자 관리·환자 및 검체 이송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역학조사는 구청과 해당 동주민센터 직원, 교직원 등 5개조 25명과 보건소 역학조사관 3명으로 구성된다. 역학조사팀은 동선 내 CCTV를 확인해 접촉자를 확인하고 관리하게 된다.

 선별진료소는 드라이브스루형과 이동형 워킹스루형으로 운영된다. 드라이브스루는 강북구민운동장 및 해당학교에 설치된다. 이동형 워킹스루는 발생학교 운동장과 보건소에 세워진다. 검사는 이원화돼 무증상자의 경우 학교운동장에서 검사받고, 유증상자의 경우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게 할 계획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학교는 집단생활로 인해 감염 발생가능성이 높은 만큼 철저한 준비와 선제대응이 필요하다”며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