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울산 당선인들 "취약계층에 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상태바
통합당 울산 당선인들 "취약계층에 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5.1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미래통합당 울산 울주 서범수·남구갑 이채익·남구을 김기현·중구 박성민·동구 권명호 국회의원 당선인(사진 왼쪽부터)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해 취약계층에 자율적으로 기부하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미래통합당 울산 울주 서범수·남구갑 이채익·남구을 김기현·중구 박성민·동구 권명호 국회의원 당선인(사진 왼쪽부터)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해 취약계층에 자율적으로 기부하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제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울산지역 당선인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를 약속했다.

통합당 박성민(중구), 이채익(남구갑), 김기현(남구을), 권명호(동구), 서범수(울주군) 당선인은 1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약계층을 위해 자율적 기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위기 속에서 울산시민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해 전액 기부하겠다"며 "정부에 의해 강제기부를 당하는 것이 아니라, 자율적 판단으로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선인들은 "정부가 총선 정국에 꺼내든 카드인 긴급재난지원금은 정치권과 많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일회성으로 끝나기 때문에 경기부양의 선순환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며 "그럼에도 어려움을 호소하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지원금 확대지급에 통합당도 힘을 보탰다"고 했다. 이어 "통합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해 자율적 판단으로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며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함과 동시에 취약계층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