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비대면 산업 이끌 실감콘텐츠 제작 80억 지원
상태바
과기정통부, 비대면 산업 이끌 실감콘텐츠 제작 80억 지원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5.0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격회의·협업·교육 등 VR·AR 활용 비대면 핵심서입스 9개 제작 지원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실감콘텐츠 비대면 서비스를 제작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발표했던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전략’의 핵심 추진과제인 ‘5G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총 9개(총 80억원)의 비대면 과제를 선정하고, 5월부터 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를 계기로 ‘일하고-놀고-소통하는 방식’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몰입감·현장감을 높일 수 있는 실감콘텐츠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VR·AR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 가능성에 주목, 원격회의·협업, 교육, 유통 등 비대면 수요가 높고, VR·AR의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분야별 핵심 비대면 서비스 제작을 지원한다.

기존 영상회의 한계를 해소할 수 있도록 사용자를 3차원 입체콘텐츠로 구현·공유하는 AR 3차원 영상회의 시스템과, 원격에 위치한 다수의 사용자가 가상공간에서 3차원 제품 이미지를 공유하며, 제품 협업설계가 가능한 시스템 등 제작 지원에 총 34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홀로그램 교수를 활용해 원격에 위치한 대학에도 실제 교수처럼 실감나는 강의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상황을 구현한 가상공간에서 사용자 맞춤형 외국어 학습이 가능한 콘텐츠 등 제작에 총 22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가상공간에서 개인 아바타를 생성하여 3차원 의상을 가상으로 피팅 가능한 VR 쇼핑몰 개발에 총 23억원을 지원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VR·AR의 궁극적인 목표는 현실처럼 느끼도록 하는 것으로, VR·AR은 물리적인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하여 비대면 산업을 이끌 핵심기술”이라며, “과기정통부는 개인·기업이 VR·AR을 활용해 일하고, 놀고, 소통하며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VR·AR 시대가 앞당겨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