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 위기는 남북 협력 새 기회"
상태바
文대통령 "코로나 위기는 남북 협력 새 기회"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04.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 수 있는 일 할 것" 남북 철도 연결 내년말 착공 공식화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4·27 판문점 선언' 2주년인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시작으로 멈춰선 남북 협력 사업을 재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막힌 남북 철도 연결 공사를 내년말 착수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다. 하지만 '통 큰 협력'을 원하며 우리 정부의 제안을 일축해온 북한이 이를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게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까지 16일째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한반도 안팎이 혼란스러운 점도 우리 정부에게 악재가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의 정상이 역사적 판문점 선언을 한지 2년이 됐다. 그때의 감동과 기억이 생생하다"며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은 전쟁없는 평화로 가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은 되돌릴 수없는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그로부터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절감하게 한 기간이었다. 기대와 실망이 반복되고 그때마다 인내하며 더딘 발걸음일지언정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온 기간이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 실천을 속도내지 못한 건 결코 우리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다시 남북 협력 재추진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공동대응을 그 시작점으로 삼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 협력의 길을 찾아나서겠다"며 "코로나19 위기가 남북 협력의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 지금으로선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 과제"라고 했다. 이어 "지난 3월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내 우리국민을 위로하며 응원했고 나도 이에 화답했다"며 "남과 북은 하나의 생명공동체다. 남북 생명공동체는 평화공동체로 나아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공동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서 가축 전염병과 접경지역 재해와 재난, 그리고 기후환경 변화에 공동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이 적극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간 철도연결을 위해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겠다"며 "남북 정상간합의한 동해선과 경의선 연결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같은 날 정부는 동해북부선 남북 철도 연결 공사를 내년말 착공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 연결 사업 외에 비무장지대의 국제 평화지대화, 남북 공동 유해발굴사업, 이산가족 상봉과 실향민 상호 방문 등도 재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