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세븐일레븐, 통학차량 공기청정기 설치 위해 8900여만원 기부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세븐일레븐, 통학차량 공기청정기 설치 위해 8900여만원 기부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4.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사적으로 친환경 위해 노력…리사이클 캠페인 등
일회용 얼음컵 , PB상품 뚜껑 재할용 가능토록 바꿔
세븐일레븐 성북본점에서 열린 모금 전달식에서 (왼쪽부터)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계상혁 세븐일레븐 경영주협의회장,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가 모금액 전달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 성북본점에서 열린 모금 전달식에서 (왼쪽부터)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계상혁 세븐일레븐 경영주협의회장,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가 모금액 전달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세븐일레븐은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앞두고 ‘미세먼지예방 동전 모금액’ 약 8900만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오후 세븐일레븐 성북본점에서 진행된 모금 전달식에는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계상혁 세븐일레븐 경영주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미세먼지예방 동전 모금’은 세븐일레븐의 대표 친환경 캠페인 활동이다. 2018년 환경재단과의 업무협약(MOU)을 통해 전국 점포에 모금함을 설치하고 꾸준히 기금을 모아왔다. 세븐일레븐은 앞서 지난해 4월 첫 모금액(6100만 원)을 마련해 전달하기도 했다.

이번에 모금된 금액은 환경재단을 통해 미세먼지 취약계층인 어린이 통학차량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미세먼지예방 동전 모금’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 일상 속 친환경 생활을 위해 전사 차원에서 ‘리사이클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다. 매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그린 스토리 레터’를 발행해 주요 환경 이슈를 소개하고 친환경 습관을 기르기 위한 ‘환경사랑 실천 리스트’를 제공한다.

사무실 곳곳에 ‘에코백 존’을 설치하고 직원들이 외부에서 물품 구매시 비닐봉투 대신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개인 다회용컵 이용 활성화를 위한 각종 지원책도 강화한다.

2018년 유통업계 최초로 일회용 얼음컵을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완전 투명한 무지 형태로 바꾸기도 했다. 자체 브랜드(PB) 생수 ‘옹달샘물’ 뚜껑도 기존 녹색에서 무색으로 변경해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했다. 같은 해 업계 최초로 가맹점에 재사용종량제봉투를 도입해 비닐봉투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종이빨대도 점포에서 발주 및 운영할 수 있게 시스템을 보완했다.

함태영 세븐일레븐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환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경영을 통한 공동체 기여, 사회적 가치 창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세븐일레븐만의 차별화된 환경 사랑 활동을 꾸준히 고안하고 실천하여 친환경 선도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