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연구팀, 약물 정확하게 전달하는 초소형 로봇 개발
상태바
명지대 연구팀, 약물 정확하게 전달하는 초소형 로봇 개발
  • 이재빈 기자
  • 승인 2020.04.2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국 명지대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 성과
외부 전자기장으로 인체 내 초소형 로봇 제어
로봇에 내재된 공기방울로 약물 보관·이송
전자기력으로 구동하는 초소형 로봇을 이용한 체내의 표적약물전달 기술 (a) 초소형 로봇의 구동 도식도 (b) 음파에 의해 떨리는 기포를 이용한 약물전달 도식도. 사진=명지대 제공

[매일일보 이재빈 기자] 명지대학교는 21일 정상국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사람 몸속의 혈관을 통해 움직일 수 있는 초소형 로봇 및 공기방울(기포)을 이용해 인체 내부 목표 위치에 약물을 전달하는 약물 전달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로봇은 기존 초소형 로봇을 제어하고 약물 전달 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외부 전자기장의 제어에 의해 움직이는 초소형 로봇은 여러 개의 기포들을 통해 약물 손실 없이 안정적으로 목표한 부위까지 약물을 전달한다. 또한 특정 소리(음파)에 의해 기포를 발생시키며 이때 생겨난 유동을 통해 약물을 방출한다.

개발된 초소형 로봇은 특수한 기포 제어 기술을 지니고 있어 우수한 약물 봉인 능력을 갖고 있다. 고체 형태뿐만 아니라 액상 형태의 약물 또한 체내에 전달 가능하다.

현재 가장 일반적인 체내 약물 전달 방식은 구강이나 정맥을 통해 약물을 투여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약물은 신체의 순환 기능에 의해서만 전달되기 때문에 목표한 부위에 원하는 양만큼 약물을 전달하기 어렵다. 약물 전달이 필요하지 않은 다른 조직까지 약물이 침투될 수 있다.

기존의 초소형 로봇은 표면에 약물을 탑재하거나 생분해성 재료가 분해되면서 약물을 방출하는 방법을 쓴다. 이와 같은 방법은 이동 중 약물이 손실될 가능성이 높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정 교수 연구팀은 이같은 한계를 극복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로봇은 몸속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목표한 체내 조직으로 정밀하게 약물 전달이 가능하다.

이번 연구는 교육부가 추진하는 이공학개인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IEEE 주관 저명 맴스(MEMS) 학술대회에 2018년 1월 발표돼 최종 우수논문 15에 선정됐다. 뿐만 아니라 국제 학술지 ‘Sensors and Actuors A: Physical’에 2020년 4월 선행연구로 게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