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온라인 개학 첫 날…원격수업 플랫폼 여전히 ‘버벅’
상태바
2차 온라인 개학 첫 날…원격수업 플랫폼 여전히 ‘버벅’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4.1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RIS e학습터·EBS 온라인클래스, 접속 오류 여전
오는 20일 초등 저학년 온라인 개학…EBS 방송 방식
전국에 2차 온라인 개학이 시행된 16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강서중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국에 2차 온라인 개학이 시행된 16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강서중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2차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다. 코로나19로 개학이 미뤄진 지 45일, 1차 온라인 개학이 이뤄진 지 7일만이다. 하지만 현장 곳곳에서는 잡음이 불거졌다. 특히 최근 며칠 동안 불안정했던 원격교육 플랫폼에서는 여전히 접속 지연 현상이 일어났다.

16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고등학교 1~2학년 90만4000여명, 중학교 1~2학년 89만8000여명, 초등학교 4~6학년 132만3000여명이 원격수업을 시작했다.

2차 온라인 개학이 이뤄짐에 따라 원격수업에 참여한 인원은 총 398만5000여명으로 늘어났다. 한 주 앞서 온라인 개학한 중3과 고3 학생은 총 86만8600명이다. 아울려 중3·고3이 먼저 온라인 개학한 전주보다 원격수업 접속 인원도 약 4.6배 늘어났다.

이에 따라 이날 교육 당국이 제공한 원격수업 플랫폼(학습관리시스템·LMS)인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e학습터’에서는 계속해서 접속 오류가 발생했다. ‘EBS 온라인클래스’에서도 EBS 강의 영상에 제대로 실행되지 않거나 접속이 튕기는 현상이 일어났다.

실제 학생들이 쓰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e학습터 서버가 터졌다”는 물론이고 “e학습터가 멈춰 선생님이 복구될 때까지 자습하라고 문자를 보냈다”, “EBS 강의가 몇 분째 멈춰 있는데 해결 방안이 없다” 등의 글들이 올라왔다.

원격수업 플랫폼의 접속 문제는 1차 온라인 개학 이후 꾸준히 논란이 됐던 사안이다. EBS 온라인클래스는 지난 9일 1시간여 접속이 지연된 바 있고, 13일과 14일에도 일부 접속 오류가 있었다. e학습터는 일부 지역에서 학생들이 로그인하지 못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와 관련 담당 기관들은 2차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리고 지난 14일에는 EBS과 KERIS 측은 각각 최대 300만명, 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이날 여전히 접속 오류 문제가 야기됨에 따라 논란은 교육부가 약속한 플랫폼 분산이 이행되는 시점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현재 교육부는 원격수업 플랫폼의 과부하를 막기 위해 초등학생용 주요 콘텐츠를 오는 20일까지 e학습터로 이관해 EBS 온라인클래스 접속 없이도 이용할 수 있도록 개편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중학교 교사 A씨는 “원격수업 플랫폼에서 문제가 발생할 거라는 건 1차 온라인 개학 때부터 짐작하고 있었다”며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가 원활하지 않은 만큼 교사로서 최소한 출석에 문제가 없도록 신경 쓰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나아가 접속이 원만했던 학급과 가정에서도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특히 초등학교 원격수업은 학생의 부모나 조부모 등 보호자가 옆에서 학생의 수업을 일일이 살펴봐야 한다. 온라인 개학이 아니라 사실상 ‘부모 개학’이나 ‘조부모 개학’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또한 초등학교 고학년 원격수업에서는 학생들이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문제를 우려해 ‘실시간 쌍방향형 수업을 하지 않고 ‘단반향 콘텐츠’나 ‘과제 제공형’ 수업을 하는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하루치 과제를 1시간여 만에 끝낸 후 딴짓을 하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 초등학생 학부모는 “원격수업 플랫폼은 처음이라 출석 체크할 때 애를 먹었다”면서 “말이 원격수업이지 숙제를 도와주다 보니 학업 성취도면에서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일수록 공부에 뒤떨어지지 않으려면 학원에 보내야 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초등학교 교사 B씨도 “양질의 수업을 제공하고 싶지만 갑작스럽게 준비를 하다 보니 부족한 면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초등학교 고학년도 이렇게 원격수업에 집중하지 못 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초등학교 저학년의 원격수업이 시작되면 이보다 심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오는 20일에는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의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다. 초등학교 저학년은 스마트기기 대신 EBS TV 방송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