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환매중단 펀드, 7월부터 상환 시작
상태바
라임 환매중단 펀드, 7월부터 상환 시작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04.1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올해 7월부터 환매 중단된 사모펀드의 투자금 상환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이날 여의도 본사에서 펀드 판매사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플루토 FI D-1호’(플루토)와 ‘테티스 2호’(테티스) 펀드의 상환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올해 2분기부터 매 분기 말에 펀드 투자금 가운데 분배 가능한 금액을 판매사에 통보하고, 분기가 끝난 뒤 7영업일 안에 투자금을 배분할 예정이다.

라임자산운용은 이 같은 내용에 상세한 일정을 추가한 상환 계획을 이달 13일 판매사들에 다시 서면으로 통지할 예정이다.

이날 상환 계획이 발표된 라임 사모펀드는 환매 중단 시점인 작년 10월 말 기준 장부가액이 각각 플루토 1조2337억원, 테티스 2931억원이었다.

올해 2월 종료된 회계실사 결과 두 펀드의 회수율은 플루토 50.4∼68.2%, 테티스 57.7∼78.5%로 나타났다.

플루토는 6222억∼8414억원, 테티스는 1692억∼2301억원을 회수할 수 있다는 의미다. 다만 이는 모펀드인 플루토·테티스 펀드의 회수율로, 실제 투자자들의 회수율은 자(子)펀드의 투자 비율에 따라 달라진다.

라임자산운용은 자펀드를 통해 투자금을 모집하고 자펀드가 모펀드에 투자하는 구조로 펀드를 운용해왔다. 각각의 자펀드는 투자한 모펀드의 비중에 따라 투자금 회수율이 달라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