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타이미, 코로나19 극복 위해 살균소독제 기부
상태바
래퍼 타이미, 코로나19 극복 위해 살균소독제 기부
  • 강미화 PD
  • 승인 2020.04.1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살균소독제를 기부한 래퍼 타이미. 사진제공=브이사이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살균소독제를 기부한 래퍼 타이미. 사진제공=브이사이더.

여성 래퍼 타이미(Tymee)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10일(오늘) 살균소독제 기업 브이사이더(V-CIDER) 김정구, 김준영 대표에 따르면 타이미는 전국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깊이 공감, 살균소독제를 기부로 선한 영향력에 힘을 보탰다.

타이미의 살균소독제는 그가 거주하고 있는 서울 서대문구청에 기부됐다. 

기부로 마음을 더한 타이미는 진솔하고 담백한 가사가 특징인 ‘게으른 하루’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게으른 하루'는 MIC SWAGGER(마이크 스웨거)의 기획 제작자이자 힙합 아티스트 Nuol(뉴올)이 총 프로듀싱도 맡았다.

음악 활동과 함께 타이미는 개인 SNS 채널 등을 통해 팬들과 꾸준히 소통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