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국내 최초 얼굴인식 결제 첫 상용화
상태바
신한카드, 국내 최초 얼굴인식 결제 첫 상용화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04.0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사진=신한카드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신한카드는 국내 최초로 얼굴인식 결제인 ‘신한 Face Pay’(페이스페이) 서비스를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상용화한다고 9일 밝혔다. 페이스페이는 얼굴 등록이 가능한 은행에서 카드와 얼굴 정보를 1회 등록 후, 페이스페이 가맹점에서 얼굴 인식만으로 결제를 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얼굴의 특징점을 디지털 정보로 추출하여 AI알고리즘을 통해 본인을 확인하는 안면인식 기술이 활용됐다.

신한카드는 한양대학교내 신한은행 한양대 지점과 한양여대 출장소에 신한 페이스페이 등록 인프라를 설치하고, 교내 식당과 CU편의점 등 대학가를 중심으로 16곳에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수개월에 걸친 개발 및 테스트를 통해, 국내 첫 안면결제 서비스 오픈에 만전을 기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앞으로 결제 인프라 고도화 등 기술 개선 작업과 동시에 신한 페이스페이의 이용처를 늘려나가 얼굴인식 결제시장 선도 및 기술 노하우를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