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조각 치즈 브랜드 ‘A치즈’ 출시
상태바
남양유업, 조각 치즈 브랜드 ‘A치즈’ 출시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4.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치즈. 사진=남양유업 제공.
A치즈. 사진=남양유업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남양유업은 새로운 조각 치즈 브랜드 ‘A치즈’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사람들의 머릿속에 치즈의 형태는 보통 슬라이스 형태의 치즈일 것이다. 하지만 최근 치즈도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형태를 바꿔가며 변화를 꿰차고 있다. 큐브 치즈나 조각 치즈가 대표적인 예다. 조각 치즈는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로 까먹는 재미까지 있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17년부터 꾸준히 성장하며 현재 연 240억 수준의 시장으로 발돋움했다.

남양유업이 새롭게 선보인 ‘A치즈’는 작은 세모 모양의 조각 치즈로 한 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소비자들의 취식 편의성을 제공한다. 비슷한 형태의 제품들 대비 치즈의 함량을 높여, 작지만 치즈의 진한 향을 느낄 수 있다. 식품 음식명 백과에 ‘치즈의 왕’이라고 소개된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함유해 맛에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 플레인 제품 1개 섭취 시 동일 중량 시금치를 먹은 것보다 9배 이상의 칼슘을 섭취할 수 있는 등 영양까지 고려했다.

김용제 남양유업 마케팅팀 BM은 “A모양 세모 조각 치즈는 A급 품격의 고급 치즈로 어린이 간식용부터 어른들 와인 안주까지 누구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라인업을 추가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A치즈’는 현재 대형 할인점에서 4280원(3입), 7980원(6입)에 판매 중이다. 추후 온라인, 도매 거래처에도 순차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