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렌탈케어 1분기도 ‘고공행진’
상태바
현대렌탈케어 1분기도 ‘고공행진’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4.0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280억, 전년比 52%↑…B2B‧B2C서 고른 성장세 기록
현대렌탈케어 B2B용 상품. 사진=현대렌탈케어 제공
현대렌탈케어 B2B용 상품. 사진=현대렌탈케어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현대렌탈케어의 성장세가 올 1분기에도 계속되고 있다. 

현대렌탈케어는 올 1분기(1~3월) 매출이 2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렌털 상품 판매 대수도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35% 늘어난 4만개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기업 간 거래(B2B) 부문의 괄목할만한 성장세와 ‘언택트(비대면) 문화’ 확산이 올 1분기 매출 및 상품 판매 대수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렌탈케어의 1분기 B2B 예상 매출은 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세 배 가량 증가했다. 실제 지난 2월엔 수도권의 한 공공기관에 중・대형 공기청정기 3000여대를 납품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가성비 전략과 B2B 제품 라인업 확대 확충 노력이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법인)들의 상황에서 이들의 수요를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렌털 가격을 동결하거나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며 “지난해부터 대용량 공기청정기・제빙기 등 B2B 전용 제품을 출시하는 등 B2B 시장 공략에 나선 게 성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자들의 생활 습관이 바뀌고 있는 것도 B2C 부문 실적 호조에 한 몫을 했다. 최근 소비자들이 정수기 신규 가입을 하는가 하면, 각 방에 추가로 설치할 공기청정기와 의류 청정기를 찾는 소비자들도 증가했기 때문이다. 

현대렌탈케어의 1분기 정수기 신규 가입 계정은 2만2000개로 전년 동기 대비 54% 늘었고, 공기청정기 한 대 가격에 두 대를 이용할 수 있는 ‘1+1 패키지’ 가입 고객도 52% 증가했다. 이에 올 1분기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 매출은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이러한 성장세가 2분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법인들의 가입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서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공기업이나 의료기관 등에서 신규 가입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들과 계약이 성사될 경우, 2분기 B2B 부문 매출이 기대 이상으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렌탈케어는 B2B 부문 강화를 위해 지난 연말 영업인력을 20% 확대했다. 스마트 오피스 등 변화된 사무 환경에 맞춘 차별화된 렌탈 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신규 가입 계정 확대를 위해 제품 라인업을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다. 이달부터 얼음 정수기,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등의 신규 렌털 상품을 연이어 출시할 예정이다. 이달 중 이사・혼수 시즌에 맞춰 렌털 가격을 낮춘 패키지 상품(냉장고・에어컨・건조기・의류청정기 등 구성)도 내놓는다.

정윤종 현대렌탈케어 영업본부장(상무)은 “그간 공격적 사업 확장 노력이 B2C시장에 이어 B2B 시장에서도 점차 빛을 보기 시작했다”며 “소비자 니즈에 맞는 상품 개발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올해도 B2C·B2B 부문 모두에서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