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전채 매입 보류… “소상공인 대출 어려워질라”
상태바
정부 여전채 매입 보류… “소상공인 대출 어려워질라”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04.0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 공정성 이유로 채권 싸게 못 산다는 입장
지난달 27일 열린 금융위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7일 열린 금융위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제2 금융권을 이용하는 소상공인이 대출에 어려움을 겪을 거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날로 예정했던 여신전문금융회사채권(여전채) 매입을 보류하기로 했다.

애초 당국은 1차로 가동하는 3조원대 채권시장안정펀드로 신용등급 AA- 이상인 회사채와 여전채를 사들이려고 했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신용경색 위기에 빠진 여신업체 자금조달을 돕고, 소상공인 지원에 동참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었다.

금융당국은 전날 오후 늦게 카드·캐피털업계에 여전채 매입 보류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안펀드가 여전채를 민평금리(민간채권평가회사 평균금리)보다 싸게 사주면 공정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여신업계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전채 발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캐피털사는 수신기능을 가지지 않아 여전채 발행과 할부금융 상환으로 영업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시장상황이 악화돼 여전채 유통이 쉽지 않아졌고, 정부 상환유예 조치까지 겹쳐 유동성 위기감이 커졌다. 정부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원리금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현대커머셜이나 DGB캐피탈, BNK캐피탈, NH농협캐피탈 같은 여신업체는 모두 소상공인 비중이 크다. 여전채 순발행액은 3월 910억원으로 코로나19 확산 전인 1월 2조1650억원보다 96%가량 줄었다.

여신업계는 정부에서 채안펀드로 여전채를 사달라고 강하게 요구한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조성한 5조원대 채안펀드 가운데 여전채 매입액은 5000억원에 불과했고, 이마저도 신용등급 AA- 이상으로 기준이 한정됐다. 결국 그 당시 채안펀드 자금은 카드사와 우량 캐피털사로만 흘러들어갔다. 이런 이유로 여신업계는 여전채 편입 신용등급 범위를 확대하고 매입 규모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008년 당시 한국은행이 간접적으로 기업어음(CP)과 여전채 매입에 나서면서 신용경색을 유의미하게 완화했다”며 “당시 한은이 단기금융시장 활성화를 목적으로 증권사에 1조5000억원대 유동성을 공급했고, 이 자금으로 증권사가 CP와 여전채를 매입하게 했다"고 했다. 그는 "매입 이후 약 20일이 지나자 CP 금리를 비롯한 자금시장 단기금리가 안정을 되찾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