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말라리아 치료제 코로나19에 효과 없어”
상태바
EU “말라리아 치료제 코로나19에 효과 없어”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4.0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 다른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역시 효과 없다고 선언
현재까지 가장 우수 코로나19 치료제는 ‘렘데시비르’로 알려져
사진=연합뉴스
EU집행위원회는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가 코로나19 치료제로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신의 선물’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말라리아 치료제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현지시간 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EU 집행위 대변인은 전날 유럽의약품청(EMA) 내부 의견을 전달하면서 코로나19 환자 치료로 말라리아 예방·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은 현재까지 입증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또 다른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역시 뚜렷한 효과를 산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유럽의약품청은 1일에는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절대적인 필요성이 있지 않는 한 코로나19 치료에 쓰여서는 안된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유럽의약품청은 환자와 의료 전문가들이 이 두 약을 사용이 승인된 경우나 임상시험, 혹은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국가 비상사태용 프로그램에서만 사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두 약 모두 여러 심각한 부작용의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클로로퀸 또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치료제로 유망하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클로로퀸과 Z-Pak(항생제 에리스로마이신) 결합은 매우 좋아 보인다”며 해당 약으로 완치된 사례를 거론한 뒤 “엄청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신의 선물이 될 수도 있다. 효과가 있다면 큰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의료현장에서 사용되거나 임상 중인 약물 가운데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가장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다. 렘데시비르는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하던 약물이다.

다만 아직 약물 재창출 연구는 세포 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한 정도여서 추가 검증과 임상 시험이 필요하다. 현재 중국 미국 한국 등지에서 렘데시비르를 갖고 잇따라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앞서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미 식품의약국(FDA)에 자사가 개발한 의약품 렘데시비르의 ‘희귀의약품’ 지정 취소를 요청했고 FDA가 이를 받아들였다. 희귀의약품 제도는 수요가 적어 상업성이 뒤처지는 희귀·난치성 질환 의약품의 개발·유통을 독려하기 위한 제도로, 해당 제약사에 몇 년간 마케팅 독점권이 주어진다.

한편, 전날 유럽의약품청은 코로나19 백신이 승인 준비가 되고 충분한 양을 확보할 수 있을 때까지는 최소 1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