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 사상 첫 온라인 개학…12월 수능 현실화
상태바
4월 9일, 사상 첫 온라인 개학…12월 수능 현실화
  • 최은서 기자
  • 승인 2020.03.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 3학년부터 순차적 학사일정 시작
수능 2주 연기 등 대학 입시 일정 조정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4월 6일로 예정됐던 초·중·고 등교 개학을 미루고 사상 첫 온라인 개학에 순차적으로 나선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도 2주 연기된 12월 3일에 시행하는 등 각종 학사 일정도 줄줄이 미뤄졌다. 

31일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거쳐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초·중·고 및 특수학교, 각종 학교에서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첫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1주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9일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의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다. 이후 일주일 후인 4월 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및 초등학교 4~6학년이, 4월 20일에는 초등학교 1~3학년 학생 순으로 시차를 두고 온라인 개학이 이뤄지게 된다. 

2021학년도 대입 일정도 조정돼 12월 수능도 현실화됐다. 수능은 12월 3일에 시행하고 수시 작성 마감일도 16일 연기돼 9월 16일로 변경됐다. 4월 중 확정·발표될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에 따르면 기존 공표된 일정보다 수시모집 기간은 3일 내외, 정시·추가모집 기간은 11일 내외가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신학기 개학 이후 원격수업의 현장 안착을 지원하기 위해 신학기 개학 준비 추진단(단장 교육부 차관)에 원격교육 준비 점검팀을 신설한다. 

특히 온라인 개학 이후 맞춤형 지원과 학습격차 완화를 위해 교육급여 수급권자(중위소득 50% 이하)를 대상으로 시도별 스마트기기 및 인터넷 지원 계획을 마련한다. 원격수업 도중 접속 오류 등이 발생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콜센터도 운영한다.  

원격교육 시범학교(490개교) 운영을 통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1만 커뮤니티(위두랑에 17개 시·도교육청별 커뮤니티 개설)에 공유해 교원들의 원격수업 역량을 제고키로 했다. 

아울러 5월 중에 교육부 내 에듀테크 전담팀을 구성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중장기적 방안을 올해 하반기에 마련한다.  

이번 개학 연기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화상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학사일정에 차질이 생기고 학생들의 학습 피해뿐 아니라 부모들의 돌봄 부담도 커지겠지만 아이들을 감염병으로부터 지켜내고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한 것으로서 전문가들과 학부모, 대다수 국민들의 의사를 반영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