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금천문화재단, 지역 예술인 의료 지원 나서
상태바
금천구 금천문화재단, 지역 예술인 의료 지원 나서
  • 김현아 기자
  • 승인 2020.03.3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천문화재단-희명병원-서울바른세상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금천구 거주 예술인과 직계존비속・배우자・배우자 부모 대상
4월 1일부터 해당병원 이용 시 진료비 본인부담금 10% 감면
금천문화재단이 4월 1일부터 금천구에 거주하는 예술인 복지를 위한 예술인 의료 지원에 나선다. 사진=금천구 제공
금천문화재단이 4월 1일부터 금천구에 거주하는 예술인 복지를 위한 예술인 의료 지원에 나선다. 사진=금천구 제공

[매일일보 김현아 기자] 금천문화재단(이사장 정병재)이 4월 1일부터 금천구에 거주하는 예술인 복지를 위한 예술인 의료 지원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재단은 금천구 관내 지역 병원인 의료법인 희명병원 및 서울바른세상병원과 지난 2월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

 지원대상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발급받은 예술활동증명서를 소지한 금천구에 거주하는 예술인과 직계존비속, 배우자, 배우자의 부모이다.

 대상자는 해당 의료기관 이용시 ‘예술활동증명서’, 금천구 거주확인을 위한 ‘주민등록등본’, 가족의 경우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시하면 의료기관 안내에 따라 진료비 본인부담금의 10% 감면 등 혜택을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