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국내외 ETF에 분산투자 하는 TDF 출시
상태바
삼성자산운용, 국내외 ETF에 분산투자 하는 TDF 출시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03.3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자산운용 제공
사진=삼성자산운용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국내외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투자하는 생애주기 펀드(TDF)인 ‘삼성 ETF TDF’시리즈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펀드는 ‘삼성 ETF TDF2035’와 ‘삼성 ETF TDF2050’로, 투자자는 삼성증권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삼성 ETF TDF 시리즈’는 은퇴 예상 시점에 따라 2030, 2035, 2040, 2045, 2050, 2055 로 구성된 6개의 펀드와‘삼성 ETF TDF 펀드[채권혼합-재간접형]’까지, 총 7개 펀드 라인업으로 구성돼 있다. 채권혼합-재간접형은 라인업 중 가장 낮은 투자위험등급을 가진 펀드로 자산별 투자비중은 주식 약 37%, 채권 약 58%, 대체 약 5%다. 

삼성 ETF TDF의 특징은 국내외 ETF를 편입한 글로벌 분산 포트폴리오를 통해 인덱스 기반 투자를 한다는 점이다. KODEX, iShares(아이쉐어), Vanguard(뱅가드) 등 국내외 대표 ETF를 활용해 선진국과 신흥국 주식, 글로벌 채권, 대체자산 등에 투자하며 안정적인 자산배분 성과를 추구한다. 총보수는 연 1% 내외 수준이다. 

이날 이후 출시되는 ‘삼성 ETF TDF2035’, ‘삼성 ETF TDF 2050’에 이어, 2030과 2040, 2045, 2055, 채권혼합 등은 4월 이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기존 삼성 한국형 TDF 시리즈가 액티브하게 운용되는 반면, 이번에 나온 삼성 ETF TDF 시리즈는 인덱스 기반의 패시브 상품을 활용한다는 특징이 있다”며 “연금 투자자의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