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C, 기술융합 벽장재 ‘보닥월’ 선보인다
상태바
현대L&C, 기술융합 벽장재 ‘보닥월’ 선보인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3.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PET필름 결합해 시공 시간‧비용 줄여
현대L&C ‘보닥월’. 사진=현대L&C 제공
현대L&C ‘보닥월’. 사진=현대L&C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현대L&C가 인테리어 자재 원천 기술에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접목한 신개념 인테리어 자재를 선보인다.

현대L&C는 신개념 인테리어 보드(벽장재) ‘보닥월’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보닥월은 6mm 두께의 보드(마그네슘‧탄산칼슘)에 친환경 PET필름이 랩핑된 새로운 유형의 벽장재다. 아라베스카토 등 마블 계열과 제주 스톤 등 스톤 계열, 우드 계열 등 총 6개 계열 30종의 다양한 디자인 패턴을 갖추고 있다. 

새 제품은 전용 접착제와 몰딩을 활용한 건식 공법으로 시공한다. 이에 따라 기존 복잡한 벽면 마감 시공보다 시간과 비용 소모가 적다. 

간편한 설치 시공법 덕분에 사후 유지보수 부담이 적은 것도 장점이다. 보닥월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으로부터 ‘준불연(불에 잘 타지 않는 재료)’ 성능을 인증받았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국내 주요 검사기관으로부터 친환경성(건축자재)과 기준치 이하의 방사능 농도, 유해물질 불검출 등의 다양한 품질 검증도 거쳤다. 

현대L&C 관계자는 “조립과 부착만으로 고품질의 벽장재 시공이 가능하기 때문에 전문 업체뿐 아니라 셀프 인테리어를 선호하는 일반 고객들도 DIY(직접 만들기) 자재로 활용할 수 있다”며 “탄산칼슘 보드가 적용된 제품의 경우 방수 기능을 갖춰 욕실 등 습한 공간에도 사용이 가능할 정도로 활용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필름기술도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L&C는 국내 인테리어 필름 1위 기업으로, 다양한 필름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신제품에는 친환경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 필름 기술과 기존 ‘보닥타일’ 등 인테리어 필름용으로 개발된 다양한 디자인 패턴 기법이 활용됐다. PET는 유해물질 방출량이 없어 유아용 식기 제조, 고급 가구 마감재 등에 사용되는 고급 소재다. 일반 폴리염화비닐(PVC) 계열 소재보다 고가이며 재사용 페트병 등을 통해서도 원료 추출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알려졌다. 

현대L&C는 PVC 필름 등 다양한 건자재 생산 노하우와 기능성 제품 생산 역량을 바탕으로 개발에 성공한 ‘경질 필름’은 P&G, 유니레버 등 글로벌 음료·제약 회사의 포장재로 납품 중이다. 앞으로도 자사가 보유한 원천 기술을 이종 제품군과 접목해 다양한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L&C 관계자는 “보닥월은 경쟁 제품군인 대리석, 타일 등과 비교해도 손색 없는 품질과 가성비를 지니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닥월처럼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한 신개념 인테리어 제품을 선보여 B2C·B2B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