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원천 차단...해외입국자 특별 교통지원
상태바
남양주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원천 차단...해외입국자 특별 교통지원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3.2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방침에서 한발 더 나아가 특별교통지원...코로나 해외유입 원천차단
30일 부터 자차이동 어려운 해외입국 무증상 시민에 차량지원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코로나19의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자차이동이 어려운 해외입국 무증상자에 대한 특별 교통지원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남양주시는 미국,유럽발 무증상 입국자들을 인천공항에서 전용 리무진버스로 시군 거점장소까지 수송한다는 정부의 방침에서 한발 더 나아가 30일부터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거점장소인 남양주체육문화센터에서 자택까지 특별교통을 지원한다.

시는 그 외 국가에서 도착한 입국자는 공항에서 자택까지 시 지원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해외유입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지역사회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입국 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자차이동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무증상에서 양성으로 판정된 경우가 간혹 있어, 전용 버스로 남양주체육문화센터까지 왔다하더라도 자택까지 갈 때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감염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자차 이동이 어려운 남양주 시민을 대상으로 특별 차량지원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양주시는 “차량 이용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 통화나 옆 사람과의 대화를 삼가하며 입국 후 반드시 3일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해외입국 무증상자에 대한 차량지원 신청은 입국 하루 전까지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오전 9시에서 오후 10시까지 남양주보건소 031-590-4454로 본인이나 대리인이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