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켐트로닉스와 세종시 자율주행 셔틀 시동… 이르면 2분기 운행
상태바
LGU+, 켐트로닉스와 세종시 자율주행 셔틀 시동… 이르면 2분기 운행
  • 김정우 기자
  • 승인 2020.03.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오른쪽)와 김응수 켐트로닉스 자율주행사업부문장(화면 속 왼쪽)이 원격회의를 통해 세종시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오른쪽)와 김응수 켐트로닉스 자율주행사업부문장(화면 속 왼쪽)이 원격회의를 통해 세종시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매일일보 김정우 기자] LG유플러스가 지난해 8월 세종시와 자율주행 서비스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데 이어 켐트로닉스와 기술 업무협약으로 자율주행 실증의 완성도를 높인다.

LG유플러스는 켐트로닉스와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실증 사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7월부터 세종시와 함께 추진해 온 자율주행특화도시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이르면 올 2분기 중 자율주행 셔틀 운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양사는 전날인 25일 LG유플러스 용산 본사와 켐트로닉스 판교 본사를 잇는 원격 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궁극적으로 주거단지를 저속으로 주행하는 자율주행 셔틀 실증을 목표로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세종시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5G 통신망, 다이나믹 정밀지도, cm 단위의 고정밀 측위(RTK) 솔루션 제공 등의 역할을 맡는다. 주거단지 연계형 저속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실증 과제의 주관사인 켐트로닉스는 V2X(차량-사물 간 통신) 관련 기억장치와 하드웨어 장비, 애플리케이션 등의 기술 지원에 주력한다.

양사는 조만간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운영을 위한 시스템 개발·검수를 마치고 내달 중 관련 품질시험과 인증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종시는 이르면 상반기 주거단지에서 자율주행 저속 셔틀 서비스 실증 운행에 돌입할 수 있게 된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은 “자율주행 서비스는 네트워크 망 사업자와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총괄하는 IT기업의 협업이 필수적이다”라며 “5G 뿐만 아니라 정밀지도, 고정밀측위 등 모빌리티 영역의 자원이 풍부한 LG유플러스와 켐트로닉스의 고도화 된 자율주행 기술력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수 켐트로닉스 자율주행사업부문장은 “DSRC/C-V2X, ADAS의 기술을 보유한 켐트로닉스는 5G, 정밀지도, 고정밀측위 등의 기술을 보유한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세종 규제자유특구 내에서 V2X 기반 자율주행 셔틀의 안정적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자동차 안전을 향상시키고 자율주행을 고도화를 위해 점차 확대되는 스마트인프라 구축 사업, 스마트시티 사업으로 영역을 점차 확대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3월 도심 도로를 달리는 5G 자율주행차를 공개 시연했으며 7월에는 세종시와 함께 ‘규제자유특구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5G 기술과 자율주행 사업 실증 계획 등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