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재기·바가지 방지령 내렸다
상태바
트럼프, 사재기·바가지 방지령 내렸다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3.2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P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P통신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마스크 등 필수 대응 물품 사재기 및 바가지요금을 방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에선 최근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마스크를 비롯해 개인 방호 물품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방금 코로나19와의 전쟁에 필요한 물품의 사재기 및 가격 부당 인상을 방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또 "이는 어려운 시기에 필수 물품 사재기 및 가격 인상이 미국인의 건강을 해치게 두지 않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다"고 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정례 기자회견에서 행정명령 적용 대상으로 손 세정제와 마스크, 개인 방호 물품을 지목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우리는 누구도 자신의 이득을 위해 미국 시민들을 고통을 이용하도록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견에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도 참석했다. 바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의료행위에 필요한 물품 등을 행정명령 적용 대상으로 지목한 뒤 사재기 및 가격 부당 인상을 "범죄"로 규정했다. 그는 "우리는 시장을 조종하고 궁극적으로 초과 이윤을 얻으려는 의도로 '산업 단위'로 물품을 비축하는 사람들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화장지를 집에 대량 비축해뒀다면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