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물의 날] 웰스, 디자인·혁신 기술력 앞세운 ‘웰스더원’
상태바
[세계 물의 날] 웰스, 디자인·혁신 기술력 앞세운 ‘웰스더원’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3.2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스 시스템 정수기 '웰스더원'. 사진=교원그룹 제공
웰스 시스템 정수기 '웰스더원'. 사진=교원그룹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건강가전 종합 브랜드 웰스(Wells)의 시스템 정수기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뜨겁다. 구입 만족도가 높은 가전 제품에는 과감하게 돈을 지불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일반적인 정수기를 넘어 디지인과 혁신 기술력을 앞세워 프리미엄 라인으로 선보인 ‘웰스더원(Wells The One)’ 시스템정수기가 호응을 얻고 있다.

웰스더원은 냉온수 기능을 겸비한 국내 유일의 시스템 정수기다. 물이 출수되는 곳과 정수시스템인 필터링 서버 본체를 분리시켜 디자인과 편의성을 강조했다. 기존 정수기 사용 시 고객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정형화된 주방에서 벗어나 새로운 정수기 사용 환경을 제시한다.

물이 출수되는 곳과 정수시스템인 필터링 서버 본체를 분리시켜 별도의 독립된 형태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정수기 사용 시 고객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공간 활용도와 편의성을 극대화해 정형화된 주방에서 벗어나 새로운 정수기 사용 환경을 제시한다. 작은 크기, 프리미엄 디자인은 주방 인테리어와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해준다.

정수기 설치 시 물이 나오는 출수 파우셋만 밖으로 노출하고, 정수 필터 등 필터링 본체는 출수구와 분리시켜 별도의 독립된 형태로 구성해 공간활용도를 높였다. 출수구는 지름 8.8cm의 작은 물병 크기로 사이즈를 대폭 줄이고, 우아한 곡선의 프리미엄 디자인이 채택됐다. 

웰스더원의 혁신적인 디자인은 독일 ‘iF 디자인’ 및 ‘레드닷’, 일본 ‘굿디자인’ 등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에서 3관왕을 차지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 받았다.

웰스더원은 독자 기술로 개발된 ‘이중 냉각관’과 ‘9단계 필터시스템’을 적용해 특허 받은 기술력으로 위생성을 높였다. 냉각탱크 대신 이중 냉각관 기술을 탑재했다. 빠른 냉각 속도로 많은 양의 냉수를 한꺼번에 출수해도 동일한 온도의 냉수를 마실 수 있다. 9단계 필터시스템은 8인치의 대용량 필터로 중금속 6종을 걸러낸다.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수돗물 속에 남아 있을 수 있는 수은, 납 등 중금속 6종과 유기화합물, 부유물질 등 유해물질을 제거한다. 불순물과 세균을 제거하는 반면, 인체에 유익한 미네랄 함유량은 높였다.

정수된 물이 지나가는 유로관 역시 위생성을 강화해 국내 업계 최초로 수퍼 ‘바이오 유로관’이 삽입했다. 바이오 유로관은 투명한 재질의 이물질이 부착되지 않는 특성을 가진 특수 소재다. 

이외에 ‘바른 살균시스템’ 기능으로 고객의 사용 패턴에 맞춰 3일마다 자동으로 살균한다. 인체 무해한 전기분해 살균수가 정수기 내부 전체 유로관을 통과해 살균하며, 24시간 동안 미사용 시 세균이나 이물질이 쌓이지 않도록 모든 유로의 물을 자동 배수한다.

웰스 관계자는 “웰스더원은 깨끗한 물, 혁신적인 디자인을 넘어 고객의 생활환경, 패턴에 따라 주방 공간을 다양하게 변화시켜 새로운 주방 라이프를 제시하는 국내 유일의 시스템정수기”라며 “웰스더원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력, 나아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단순 정수기가 아닌 고객의 감성을 만족시키는 건강가전으로 인식돼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