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학생 주도 코로나19 모금 운동으로 1000만원 넘는 기부금 모아
상태바
명지대, 학생 주도 코로나19 모금 운동으로 1000만원 넘는 기부금 모아
  • 이재빈 기자
  • 승인 2020.03.1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학전공 조계원·엄유진·김윤미 학생 주도
지난 3일부터 12일까지 1182만원 모아 기부
사진 좌측부터 모금을 주도한 김윤미 조계원 엄유진 학생. 사진=명지대 제공
사진 좌측부터 모금을 주도한 김윤미·조계원·엄유진 학생. 사진=명지대 제공

[매일일보 이재빈 기자] 명지대학교 학생·교수·교직원이 ‘코로나19 모금 운동’을 통해 1000만원이 넘는 기부금을 모았다. 모금 운동을 주최한 이들은 세 명의 학생이었다. 모금액은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구호물품키트 형태로 전달된다.

16일 명지대에 따르면 건축학부 건축학전공 15학번 조계원·엄유진, 16학번 김윤미 학생이 주최한 ‘코로나19 모금 운동’에 1182만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모금 운동은 지난 3일부터 12일까지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및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진행됐다.

모금을 주도한 학생들은 “최근 여러 대학의 자발적인 코로나19 관련 기부활동을 보고 명지대도 학교 명의 기부에 동참하고 활성화시키고자 시작하게 됐다”며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학생들이 자발적인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는 소식을 들은 교수진과 교직원도 발 벗고 나섰다. 인문·자연교수협의회를 비롯해 팀장협의회, 초우회, 인문·자연직원기도회, 명지산사랑, 청록회 등이 모금 운동에 참여했다.

주최 측은 모금 과정에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을 통해 입금과 기부내역을 공개하고 기부처와 기부방법은 투표를 통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투표 결과 모금액은 코로나19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전달되는 것으로 결정됐다. 구호물품키트 형태로 전달되며 명지대 학우·교수진·교직원 일동 명의로 ‘굿네이버스 대구경북본부’에 기부했다.

‘코로나19 모금 운동’을 기획한 조계원 학생은 “1000만원이 넘는 최종 기부금이 모여 놀랐다. 일면식도 없는 수많은 학우들이 주최 측을 믿어주고 응원해줬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투표에 따라 구호물품키트 전달이 채택됐고, 참가자들의 응원 메시지까지 일일이 담아 직접 전달하기로 결정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윤미 학생은 “어려운 상황에 놓인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게끔 구호물품키트를 알차게 구성했으면 좋겠다.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지 않게 소독제와 마스크가 충분히 제공되길 바란다”며 “이번 모금 운동을 통해 작은 움직임이 큰 변화를 만든다는 말을 직접 경험했다”고 부연했다.

엄유진 학생은 “모금 마감일이 가까워질수록 참여율이 떨어지고 있었는데 교수진과 교직원의 참여로 다시 활력이 붙어 1000만원이라는 큰 금액을 모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