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및 딜러사, 코로나19 극복 동참… 8억원 기부
상태바
BMW코리아 및 딜러사, 코로나19 극복 동참… 8억원 기부
  • 성희헌 기자
  • 승인 2020.03.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BMW그룹코리아 및 공식 딜러사들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및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8억원을 기부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급격한 증가로 인한 국가적 재난 상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달된 기부금은 의료진의 방호복과 생필품, 의료용품 지원 및 지역사회 확산 최소화를 위한 마스크, 손소독제 등 개인위생용품 구입에 사용된다.

BMW코리아는 기부금 전달에 그치지 않고 BMW코리아미래재단을 통한 지속적인 지원에 나선다. BMW코리아미래재단은 이번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대표 목적사업인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와 ‘희망나눔학교’를 피해가 집중된 대구, 경북 지역에 우선적으로 편성, 아동 교육 정상화에 힘쓸 계획이다.

한편, BMW코리아는 기업시민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난 2011년 BMW코리아미래재단을 설립하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재단 설립 이후 2019년까지 누적 기부금은 약 320억원에 달하며, 이는 국내 수입차 업계 최고 수준이다.

이외에도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고성금 5억원을 기부하는 등 우리 사회에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피해 최소화와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