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사업단, 코로나19 대응 의료진에 ‘사찰음식 도시락’ 전달
상태바
불교문화사업단, 코로나19 대응 의료진에 ‘사찰음식 도시락’ 전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3.1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한 달간 국립중앙의료원 등에 전달 예정
“제철 건강식으로 면역력 강화”하기를...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국가적 재난으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이 3월 한 달간 코로나19 대응에 힘쓰는 보건의료기관 관계자에게 ‘사찰음식 도시락’을 전달한다.

도시락은 문화사업단이 운영하는 한국사찰음식문화체험관에서 직접 준비한 것으로, 문화사업단은 10일부터 28일까지 매주 화요일에서 토요일, 매일 도시락 100개씩 15일간 총 1,500개를 만들어 배포한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에서 10일 준비한 사찰음식 도시락 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한국불교문화사업단에서 10일 준비한 사찰음식 도시락 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배포처는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의료원, 서울지역 일부 보건소와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등이다.

코로나19 최전방에 선 이들을 위한 만큼 사찰음식 전문가 스님(동원스님, 홍승스님, 경운스님)이 매일 다른 건강식으로 밥과 국, 반찬 3종에 직접 담근 사찰식 김치와 과일을 곁들인 한상차림을 구성했다.

도시락은 구체적으로 면역력 강화에 좋은 표고버섯밥과 곤드레영양밥, 능이버섯밥 등에 기운을 북돋아 주는 들깨탕, 쑥콩가루국, 근대유부된장국 등을 준비했다. 머위두부무침, 봄동겉절이, 방풍나물무침 등 제철 봄나물과 직접 담근 장류로 만든 사찰음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버섯강정, 머위두부무침, 더덕초무침 등이 준비된 사찰음식 도시락
버섯강정, 머위두부무침, 더덕초무침 등이 준비된 사찰음식 도시락

10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사찰음식 도시락 전달식에서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생사가 오가는 긴박한 현장에서 분초를 다투는 의료기관 관계자 분들을 위해 도시락 지원을 결정했다”라며 “코로나19로 고군분투하는 분들이 정성껏 만든 사찰음식으로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혜숙 국립중앙의료원 법우회장은 “불교계가 힘을 합쳐 이런 지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여러 상황이 힘든데, 도시락이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맛있게 먹고 힘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가운데)이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왼쪽)에게 사찰음식 도시락을 전달하며 사찰음식의 의미와 정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가운데)이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왼쪽)에게 사찰음식 도시락을 전달하며 사찰음식의 의미와 정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아울러 문화사업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한 의료진 및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공익 템플스테이인 ‘나눔 템플스테이’를 지원해 이들의 심신 안정과 휴식을 도울 계획이다.

문화사업단은 1,700년을 이어온 한국불교를 바탕으로 한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보전 및 계승을 위해 2002년부터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 등을 통해 다양한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 137개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관리와 템플스테이 홍보관, 한국사찰음식문화체험관, 사찰음식교육관 ‘향적세계’, 사찰음식 전문점 ‘발우공양’ 등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