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0일 19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앱 개발 길 연다
상태바
정부, 10일 19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앱 개발 길 연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3.1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개방…민간, 개방 데이터 활용해 마스크 정보 웹·앱 서비스 예정
정부가 10일 저녁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개방한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10일 저녁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개방한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정부가 10일 저녁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개방한다. 민간기업 등에서 관련 정보 앱/웹 개발 길을 열어주겠다는 의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협력해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제공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 주도의 개발 및 공급보다는 정부가 민간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공개하고, 민간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국민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민관협력 모델로 진행한다.

정부는 스타트업·개발자 커뮤니티 등과 논의를 거쳐 확정한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10일 오후 7시부터 개방한다.

심평원은 판매처, 판매현황 등 데이터를 정보화진흥원에 제공하고, 정보화진흥원은 제공받은 데이터를 약국 주소 결합 등 데이터를 재가공해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 오픈API(응용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방식으로 제공한다.

또한,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의 안정적인 제공과 민간의 마스크 판매 정보제공 웹/앱 서비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4개 클라우드 기업들(KT, 코스콤, NHN,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5일부터 2개월간 무상으로 인프라를 제공한다.

개방된 데이터를 활용해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과 스타트업, 개발자 커뮤니티 등 민간 개발자들이 다양한 웹/앱 서비스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게 된다.

국민들은 휴대폰이나 PC 등을 통해 포털, 개발자 등이 개설한 모바일 웹페이지에 접속하거나 앱을 다운로드해 마스크판매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마스크 구입의 불편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제공은 이날 시작하면서 오는 15일까지 추가적인 검증과 안정화작업을 거치게 되며(베타 서비스 운영),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