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2020년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 연기
상태바
문화재청, 2020년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 연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3.1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4.4. 필기시험 잠정 연기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 4일에 예정되어 있던 문화재수리기술자 6개 종목 자격시험(필기)을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는 수험자의 코로나19의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수험자가 안정적인 환경에서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문화재청은 지난 2월 말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의 원서 접수를 마무리한 후 4월 4일에 필기시험, 7월 면접시험, 8월 합격자 발표를 예정했으나, 이번 필기시험의 연기로 나머지 일정도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수리기술자 6개 종목은 보수기술자, 단청기술자, 보존과학기술자, 조경기술자, 식물보호기술자, 실측설계기술자등 이다.

 변경된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의 시행 일정은 4월 이후에 한국산업인력공단 큐넷 누리집과 문화재청 누리집에 공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