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취약계층 디지털 정보화 수준 69.9%…전년보다 1%↑
상태바
지난해 취약계층 디지털 정보화 수준 69.9%…전년보다 1%↑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3.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2019년도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발표
2019년도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년도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장애인·고령층·농어민·저소득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에 관한 ‘2019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는 정보취약계층의 PC․모바일 등 유·무선 정보통신기기, 인터넷 이용 등 디지털정보에의 접근·역량·활용 수준을 측정하는 것으로,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2019년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반국민 대비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은 69.9%로 전년(68.9%)대비 1.0%p 향상됐다.

조사 부문별로는, 취약계층의 디지털 접근은 91.7%, 역량은 60.2%, 활용은 68.8% 수준으로 매년 향상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역량과 활용 수준이 전년(각 59.1%, 67.7%)대비 1.1%p 상승했다.

취약계층별 디지털정보화 수준은 일반국민 대비 저소득층이 87.8%, 장애인이 75.2%, 농어민이 70.6%, 고령층이 64.3%로 나타났다.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정보 취약계층의 정보화 수준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다”라며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과 무인정보단말(키오스크)과 같은 무인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디지털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정보 취약계층이 배제되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디지털 이용역량 강화, 차별없는 디지털 환경 조성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