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탄원서 A to Z 제1권’
상태바
[신간] ‘탄원서 A to Z 제1권’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3.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원서는 피해자가 형사사건에 참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젊은 변호사 최한겨레 저자가 지은 반성문에 대한 모든 것, ‘반성문 A to Z 제1권’에 이어 ‘탄원서 A to Z 제1권’을 좋은땅출판사에서 출간했다.

반성문이 죄를 지은 피고인만이 작성할 수 있는 글이라면 탄원서는 피고인이 아닌 여러 당사자가 작성할 수 있는 글이다.

피고인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거나 법원에서 재판을 받으면서 형사사건에 강제적으로 참석하게 된다. 피고인은 의견서나 진술서, 반성문 등을 제출함으로써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지만 피해자나 피해자의 가족들은 그러한 기회가 없다.

그러므로 피해자나 피해자의 가족에게는 수사기관이나 법원에 탄원서를 작성해 제출하는 것이 형사사건에 참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피해자가 적극적으로 형사사건에 참여할수록 피해자의 양형을 결정하는 데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저자는 피고인의 가족이나 피고인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피해자 또는 피해자 가족이 형사사건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이 책을 집필했다.

 피해자 또는 피해자 가족들에게 필요한 내용뿐만 아니라 죄를 범한 피고인 혹은 피고인의 가족이 쓴 내용이 있지만 피고인이 아닌 제3자가 형사사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탄원서라는 문서의 성질 때문이니 독자들의 이해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