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아내 인천 초교 근무…학교 폐쇄·16명 격리
상태바
서울 확진자 아내 인천 초교 근무…학교 폐쇄·16명 격리
  • 성희헌 기자
  • 승인 2020.02.27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인천시는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건설사 직원의 아내가 인천 지역 초등학교 교사로 확인돼 해당 학교를 폐쇄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여의도의 한 공사 현장에서 근무하던 40대 남성 A씨는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인천으로 돼 있으나 서울 기숙사에 거주하면서 주말에 인천 자택을 방문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아내와 자녀 3명은 인천시 미추홀구에 거주하고 있으며 자가격리된 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인천시는 또 A씨 아내가 근무하는 인천 지역 초등학교를 폐쇄하고 28일 방역소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A씨 아내의 접촉자는 초등학교 교사 9명과 행정실 직원 3명으로 자가격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