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 대비한다…‘공공SW사업 수·발주자협의체’ 발족
상태바
주52시간제 대비한다…‘공공SW사업 수·발주자협의체’ 발족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2.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소프트웨어 사업 참여기업, 발주기관, 전문가 및 관계부처 20여명으로 구성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소프트웨어(SW) 분야에 주52시간 제도의 현장안착을 도모하고, SW사업 근무환경 개선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공공SW사업 수·발주자협의회’를 발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발주자협의회’는 지난 6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보고된 ‘SW분야 근로시간 단축 보완대책’의 현장안착을 위한 후속조치로 추진된다.

공공SW사업에 참여하는 삼성SDS·아이티센 등 대·중·소기업 관계자(수주자), 공공SW사업을 발주하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등 국가·지자체·공공기관 사업관리자(발주자) 및 관련 민간전문가와 관계부처 담당자 등 20여명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민간전문가 1인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이 공동으로 맡게 된다.

‘수발주자협의회’는 매분기마다 정기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며, ‘SW분야 근로시간 단축 보완대책’의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주52시간제도 안착을 위한 다각적인 협의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논의사항은 △보완대책의 실질적인 현장적용 방안 △공공SW사업 발주문화 개선 방안 △SW사업 근로환경 개선 방안 △SW업계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개선방안 등이다. 특히, 주52시간 안착을 위해 수발주자 간 합의한 자율추진과제에 대해서는, 이를 준수한 SW기업에 대해 공공SW사업 추진 시 지원·우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활성화할 계획이다.

제1차 ‘수발주자협의회’는 최근의 코로나19 문제를 고려해 3월 중 적정한 시기에 개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수발주자협의회’가 공공SW사업의 수·발주 문화와 근로환경 개선에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