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142명 추가 확진…대남병원·신천지서 130명·총 346명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142명 추가 확진…대남병원·신천지서 130명·총 346명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2.2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서 131명 확진…전국 각 지역으로 확산세
이번 추가 확진자 대부분 신천지·대남병원과 연관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이 22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청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이 22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142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추가된 환자 가운데, 경북 청도 대남병원이나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130명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전날 오후 4시 대비 142명 늘어난 총 누적환자는 346명이라고 밝혔다. 부산과 경기, 충북에서 각각 환자가 2명씩 발생했다. 대전과 광주, 전북, 세종, 제주에서도 1명씩 새로 확인됐다.

확진자 중 2명은 사망자다.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19일 사망 후 코로나19로 진단된 1명과 전날 청도대남병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1명이다.

이번처럼 수백명 단위의 확진자가 추가된 건 지난달 20일 국내 첫 환자가 확인된 후 처음이다. 지역별로도 대구·경북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산발적으로 확인되는 분위기다.

특히 집단발병사례로 꼽히는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새로 확인된 환자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한 환자가 38명, 대남병원이 92명에 달했다. 나머지 12명에 대해선 구체적인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기존 환자를 포함해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182명, 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08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도 1명 추가됐다. 방역본부는 대남병원에 입원 중이던 55세 여성으로 전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부산대병원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같은 병원에서 입원 중이던 환자가 지난 20일 사후 검사에서 양성판정이 나온 후 코로나19와 사망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두 번째 사례다.

현재 확진자를 제외하고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만9275명이다. 이 중 1만3794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5481명의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한편, 방역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