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서하늘, 신인 배우 위한 모임 ‘바라봄스터디’ 창설
상태바
영화감독 서하늘, 신인 배우 위한 모임 ‘바라봄스터디’ 창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2.18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영화 <견-버려진아이들>, 웹드라마 <우성과>, <모착남> 등의 작품을 연출한 바있는 서하늘 감독이 18일, 신인 배우들을 위한 연기 스터디 및 정보 교류의 목적을 둔 영화배우 모임을 만들었다. 모임의 공식 명칭은 <바라봄스터디>로 정했다.

왼쪽 상단부터 차례로 신인 배우 류제현, 민일홍, 김동주, 오상림, 장재혁, 양세영, 정연우, 안정균, 서하늘 감독, 곽대희, 고란영, 한초롬, 쥬니엘라, 장진아, 민유정, 홍채아, 강초원, 임민소, 강수미, 김혜란. 사진=바라봄필름 제공
왼쪽 상단부터 차례로 신인 배우 류제현, 민일홍, 김동주, 오상림, 장재혁, 양세영, 정연우, 안정균, 서하늘 감독, 곽대희, 고란영, 한초롬, 쥬니엘라, 장진아, 민유정, 홍채아, 강초원, 임민소, 강수미, 김혜란. 사진=바라봄필름 제공

배우 스터디란 연기를 중점적으로 공부하고 정보를 교류하는 단체로써 보통 소속사가 없는 신인연기자 또는 배우지망생들이 자유롭게 모여 다양한 연기적 교류를 진행하는 단체를 말한다.

서 감독은 “그동안 다양한 기회가 없어, 배우 활동에 어려움을 겪었던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해당 모임을 창설했다”라며 “현재 국내에서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는 연기 학원 및 스터디 등 타 교육기관과는 차별성을 두고 오직 바라봄만의 특별한 관리 시스템으로 운영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창설한 바라봄스터디에 참여를 희망하는 신인 배우와 지망생은 이메일로 배우 프로필과 참여 포부를 작성해서 발송하면 된다. 발표는 1차 선별을 마치고 개별 통보 예정이다.

바라봄필름은 영화 제작업을 주 업무로 삼고 있는 비상장 주식회사이며 영화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회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