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스타트업파크, 11월 문연다”…오는 5월 착공
상태바
“인천 스타트업파크, 11월 문연다”…오는 5월 착공
  • 김양훈 기자
  • 승인 2020.02.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파크조성설계현장보고회’개최…향후일정·공간구성공개
스타트업파크조성설계현장보고회
스타트업파크조성설계현장보고회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을 스타트업의 메카로 조성키 위한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스타트업·벤처폴리스, 품)’이 오는 5월 착공돼 11월 문을 열 전망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7일 투모로우시티에서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에 대한 설계 현장보고회’를 개최, 앞으로의 일정과 투모로우시티의 구체적인 공간구성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을 비롯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TP) 원장, 신성식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이 참석, 투모로우시티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간구성,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시스템) 설계 내용과 현장상황 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앞으로의 일정과 관련, 스타트업파크는 오는 3월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공사발주를 위한 행정절차를 마무리한 뒤 4월초 입찰공고, 5월 착공을 시작으로 10월 완공, 11월 개소를 목표로 추진되며 스타트업 타워Ⅰ의 경우에는 민간 운영사와의 협의를 통해 오는 7월 중 부분 개소도 검토 중이다.

(공간구성) 스타트업타워I, 스타트업타워II, 힐링타워

이와 함께 스타트업 타워Ⅱ동의 입주기업 모집은 3월 중 공고되며 입주예정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원 프로그램들도 3월부터 지속적으로 운영된다. 

또 투모로우시티의 구체적인 공간구성 계획과 관련해 투모로우시티 리모델링 설계용역을 통해 민간이 운영할 예정인 스타트업 타워Ⅰ(총면적 5,400㎡)에는 코워킹 스페이스, 1인실부터 40인실까지 총 139개의 보육시설, 37개의 회의실, 휴게라운지, 오픈키친, 옥상정원 파티룸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공공(인천TP)이 운영할 예정인 스타트업 타워Ⅱ(총면적 8,400㎡)에는 카페테리아, 실증센터(5G, 빅데이터·인공지능, 사물인터넷), 41개의 보육시설, 44개의 회의실, 엑셀러레이터(스타트업 육성기업) 사무실, 대강강, 교육실, 협업기관 사무실 등으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힐링타워(총면적 7,000㎡)와 3개 타워가 지하로 연결된 편의시설(총면적 9,700㎡)에는 입주기업 지원을 위한 구내식당, 체력단련실, 샤워실, 무인택배함 등이 마련되며 임대를 통해 편의점, 카페, 음식점, 호프집, 은행 등 스타트업들의 편의시설이 향후 유치돼 운영된다.

특히 3개 타워의 중심에 위치한 오픈광장(5,339㎡)에는 대형전광판이 설치돼 각종 회의, 문화·공연, 리빙랩, 실증캠핑존 등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며 스타트업 기업 간의 네트워킹 등에도 활용된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설계를 위해 국내외 다양한 사례를 벤치마킹했고 스타트업 기업, 엑셀러레이터·스타트업 투자사, 스타트업 지원시설 운영자 등 전문가들의 의견도 반영했다. 이 과정에서 기존 전시공간을 복층구조로 구성하는 등 수요자 중심의 스타트업·시민들의 교류공간을 확보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스타트업‧벤처 폴리스, 품 조성사업을 통해 스타트업과 관련한 민관협업 육성모델을 성공적으로 도입, 인천 지역경제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