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권 심판 고지 향해 힘차게 달리자"
상태바
황교안 "정권 심판 고지 향해 힘차게 달리자"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2.1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출범식서 당 대표 첫 연설
보수통합 성사에 "100일의 기적" 자평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참여한 범보수정당 미래통합당의 공식 출범에 황교안 대표가 “이제 우리가 마음을 모았으니 하나의 목표인 정권 심판의 고지를 향해서 힘차게 달려 나가자”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대표로서 밝힌 첫 메시지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오늘 우리는 역사적인 과업을 달성했다”며 “자유민주 진영의 역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큰 걸음을 힘차게 내딛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래통합당의 출범은 국민들의 명령이고 부름”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행하라는 국민의 강력한 외침이 오늘 미래통합당의 출발을 이끌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우리가 통합하려고 했던 목적 중 하나인 문재인 정권 심판을 지금 국민들이 바라고 있다. 반드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는 그 일에 마음을 모아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반드시 성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또한 문재인 정권에 대해 “심판받을 수밖에 없는 길로 왔고 앞으로도 거기로 가려고 한다. 국정을 감당할 능력도 없고, 최소한의 양심, 도덕 관념도 없는 부도덕하고 무능한 정권”이라며 “헌정 유린하고 법치를 무너뜨린 무법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첫걸음은 내딛기가 어렵다”며 “그러나 한걸음 내딛으면 탄력이 붙는다. 이런 마음으로 가면 가속도가 붙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고 대한민국을 살려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래통합당은 여기서 머물지 않고 앞으로 보수·중도가 함께하는 국민 대통합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언주 전진당 대표도 “국민 앞에 거짓말을 일삼는 무리들을 결코 용서할 수 없다.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비양심적인 자칭 민주화 세력이라는 가짜 민주화 세력을 단호하게 처단하고 대한민국 전체주의 흐름을 차단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했다. 새보수당 유의동 전 책임대표 역시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 경제심장,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 법치주의, 더 이상 참아내기 어려운 안보 불안, 더 이상 용인하기 어려운 도덕불감 이런 현실 앞에서 우리는 작은 차이를 극복해야 했고 결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미래통합당의 출범을 두고 “좌파는 우리를 ‘그러다 말겠지’라고 비아냥거렸다. 우리 안에서도 과연 될까 의구심이 있었을 것”이라며 ‘100일의 기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들어오면서 세어보니 지금 104일이 지났다. 이 100일의 기적은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것”이라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