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포비아에 공영쇼핑 손소독제 불티
상태바
‘코로나 19’ 포비아에 공영쇼핑 손소독제 불티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2.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연령층‧사회적 약자 배려 게릴라방송 긴급편성 이후 14분 만에 매진
사진=공영쇼핑 제공
사진=공영쇼핑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공영쇼핑이 17일 진행한 손소독제 게릴라 방송이 14분 만에 매진됐다.

이날 방송한 제품은 ‘점프리 손소독제’ 4000세트(2만개)로, ‘코로나19’로 인해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손소독제의 수급 안정화를 위해 긴급편성했다.

공영쇼핑은 지난 10일 중소벤처기업부 브리핑을 통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판매를 방송 시간을 미리 알리지 않고 게릴라 형식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영쇼핑 주 고객층이 타 홈쇼핑사와 달리 고연령층인 50~60대 고객층 비율이 높은 특성을 감안해 ARS 전화주문, 상담전화로만 주문이 가능하도록 했다. 실제 이날 소독제 구매고객 중 50대 이상의 비중은 70%로 집계됐다. 

공영쇼핑은 지난 2018년 11월부터 운영 중인 시니어 전담 상담서비스인 ‘시니어 플러스팀’의 담당 인력을 기존 19명에서 40명까지 늘렸다. 이를 통해 고연령층의 마스크, 손소독제 구매를 지원했다. 수어통역방송도 진행해 사회적 약자의 구매를 배려했다. 

공영쇼핑 관계자는 “앞으로 진행되는 마스크, 손소독제 방송도 더 많은 고객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