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4개국 동시 출간 '히가시노 게이고' 신작 소설 '녹나무의 파수꾼'
상태바
[신간] 4개국 동시 출간 '히가시노 게이고' 신작 소설 '녹나무의 파수꾼'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2.1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용의자 X의 헌신> 등으로 국내외 수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는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신작 소설이  3월 17일, 한국‧중국‧일본‧대만 4개국에서 동시 출간된다.

신간 '녹나무의 파수꾼'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에서 감동적이고 섬세한 스토리에도 뛰어난 재주와 흡입력을 입증한 바 있는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신작으로, 소원을 들어준다는 전설이 있는 신비한 녹나무와, 그 나무에 얽힌 사람들의 사연을 다루고 있다.

평생을 실패만 하다가 마지막까지 자신을 지켜봐준 사람을 위해 무언가를 남기려 몸부림친 사람의 흔적, 출생의 비밀을 안고 있는 아들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 그리고 특히 재주도 없고 배경도 없고 하는 일마다 번번이 실패하는 청년 레이토와 한때 대기업에서 중역으로 역임했고 숱한 프로젝트를 성공시켰으나 노년에 이르러서는 고문이라는 명예직에 불과한 자리로 밀려난 여성, 치후네와 만나고  변화하는 과정을 극적으로 보여준다.

치후네와 레이토는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에 세대이다. 베이비부머는 밀레니얼을 이해하지 못하고, 밀레니얼은 사회문제의 원인을 베이비부머에게로 돌리는 현 상황에서, 58년생 개띠이자 환갑을 넘겨 이제 노작가의 반열에 들어선 히가시노 게이고는 과연 기성세대가 다음 세대에게 무엇을 남기고 남겨줘야 하는지 진지하게 탐구한다.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 도서에 대해 한국 독자들에게 "소원을 100% 들어주는 신비한 나무의 이야기입니다. 옆 사람과 서로 마음을 열고 만나기를 빌어보는 것도 가능합니다."라고 소개했다.

소원을 들어주는 나무라는, 다소 황당무계해 보이는 설정에서도 작가는 대가다운 솜씨를 발휘해 그 나무의 능력을,  나무에 마음을 전하고 싶은 사람들의 사연을 설득력 있게 풀어낸다.

처음에는 미덥지 못하고 호감 가지 않던 사람들 안에 감춰져 있던 이야기들이 드러나는 과정에서  선량하고 평범한 우리네 사람들에 대한 작가의 애정이 물씬 풍겨난다.

이 작품은  한국‧중국‧일본‧대만 4개국 동시출간을 통해 국경을 넘어선 문학과 감동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라고 출판사 소미미디어 측은 강조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감동 신작, <녹나무의 파수꾼>은 3월 17일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