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지난해 중앙정부 등 외부재원 634억 확보...‘역대 최대’
상태바
금천구, 지난해 중앙정부 등 외부재원 634억 확보...‘역대 최대’
  • 김현아 기자
  • 승인 2020.01.3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사업 114건 선정…사업부서간 전략적 대응체계 구축 등 노력
우시장 도시재생뉴딜사업,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등 적극 유치
금천구가 지난 한 해 중앙정부, 서울시 등서 주관한 공모사업을 통해 634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외부재원을 확보했다. 그래프. 사진=금천구 제공
금천구가 지난 한 해 중앙정부, 서울시 등서 주관한 공모사업을 통해 634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외부재원을 확보했다. 그래프. 사진=금천구 제공

[매일일보 김현아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지난 한 해 동안 중앙정부, 서울시 및 민간기관에서 주관하는 공모사업을 통해 634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외부재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작년 금천구 세출예산(4,611억원)의 14%에 해당하는 규모로, ‘역대최대’ 실적이다.

 구는 지난해 △우시장 도시재생뉴딜사업(375억)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124억)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8억)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7억) △학교통학로 녹화사업(4억) 등 구민들이 공감하는 크고 작은 공모사업 총 114건을 유치했다.

 특히 독산동 우시장 일대 산업체, 상권, 문화재생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은 주민들이 간절히 바라던 숙원사업으로 도시재생이 완료될 경우 금천구의 브랜드 가치를 크게 바꾸어 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모사업은 구정 주요정책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부족한 예산을 확보하는 통로로, 증세 없이 구 재정을 확보해 주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준다.

 이에 구는 민선7기 출범 이후 ‘외부재원 확보’에 집중해 왔다. 혁신공모팀을 필두로 민간시설 및 사업부서 간 협업 TF(Task Force)를 구성, 공모사업 전 단계에 걸쳐 전략적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또 공모사업 선정률 제고를 위해 제안서 작성, 발표 등 전문가 컨설팅 및 멘토링을 실시하고 매년 정기적인 교육을 통해 공모사업 담당직원들의 역량을 강화했다. 그 결과 민선7기 1년 6개월 동안 879억 원의 외부재원을 확보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전 직원이 공모사업 유치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외부재원 확보에 뛰어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2020년에는 전문가 컨설팅 지원과 협업 TF 운영 등 공모사업 유치에 더욱 힘써 외부재원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